생태여행지

우금포

최고관리자 0 7 10.26 22:14
‧ 유래와 현황 : 옛날 이 바다에서 미역과 모자반 등 해조류가 많이 생산되어 환금해조류로 지역경제에 지대한 공헌을 했다고 하는데, 처음에 효돈리에서 관리하다가 마침내 이 마을에서 관리하게 되니 금, 즉 선을 그은 데서 연유한 이름이라는 설과, 이 일대의 지형이 매우 위험하여 마소가 다니지 못하였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는 설이 전한다. 어떤 경계표시를 하기 위해 금을 긋거나 다른 구조물을 설치하는 것을 <우금친다>고 하며, 마소의 출입을 통제하는 것도 <우금>이라고 한다. 고려 말 몽고 지배 당시부터 조선 초에 걸쳐 말과 소를 비롯한 진상품과 곡식을 실어 나르던 포구였다. 이곳은 모양이 다양한 괴석이 즐비하고 지질학적으로 연구가치가 높은 곳이다. 또한 우금포 근처에는 개사탕수수(바닷가 모래땅에 자라는 여러해살이풀)가 자라고 있었다.

Comments